Check & Save & Download Instagram user photos and videos.List Most Popular Hashtags and Users. Recent Popular medias and share them Imggra
  1. Homepage
  2. 뉴스as

#뉴스as photos and videos on Instagram

Medias attached with hashtag: #뉴스as on Instagram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Instagram Profile Photo itnno1

인더뉴스 편집장

Advertisement

image by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with caption : "[인더뉴스][송년기획] 인터넷은행, ‘메기’ 넘어 ‘게임 체인저’ 될까? - [올해의 뉴스 & A/S ③] 케이뱅크·카카오뱅크 가입자 수 500만명 육박 -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하·공인인증서 폐기 유도..“은산분리 " - 1679602592587701380
Report Download 0 2

[인더뉴스][송년기획] 인터넷은행, ‘메기’ 넘어 ‘게임 체인저’ 될까? - [올해의 뉴스 & A/S ③] 케이뱅크·카카오뱅크 가입자 수 500만명 육박 -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하·공인인증서 폐기 유도..“은산분리 규제 완화 必” [정재혁 기자] ‘메기 효과(Catfish effect)’란 막강한 경쟁자의 등장이 다른 경쟁자들의 생존 여부에 영향을 미쳐, 이들의 능력을 이전보다 향상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이런 면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메기’의 등장이 은행권에 미친 파급력은 컸습니다. 거의 모든 은행들이 ‘디지털 퍼스트’를 외치게 만들었다는 점만 봐도 그렇습니다. 하지만, 메기는 다른 물고기들을 긴장하게끔 만들어도 결코 생태계라는 판을 뒤집지는 못 합니다. 과연 인터넷은행이 향후 메기 역할에만 그칠지, 아니면 메기를 넘어 은행권 판 자체를 뒤흔드는 ‘게임체인저’로 거듭날지는 내년이 돼 봐야 알 수 있을 듯합니다. 국내 최초의 인터넷은행은 지난 4월 영업을 시작한 케이뱅크입니다. 통신사인 KT가 주도하는 케이뱅크는 서비스 첫날 수신계좌 1만 5000여개를 모집하며 예상 밖의 호실적을 거뒀입니다. 이후 7월 말에 영업을 개시한 카카오뱅크는 업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영업 첫날 세 시간 만에 케이뱅크의 계좌 개설 수를 뛰어넘는 등 하루 만에 24만명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한 겁니다. 인터넷은행이 돌풍을 일으키자 시중은행들도 따라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대출금리를 낮추거나 예·적금 금리를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이용자들을 귀찮게 했던 공인인증서 사용도 대폭 축소하는 추세다. 인터넷은행에 기대했던 ‘메기 효과’가 실제로 나타난 셈입니다. 인터넷은행이 시장에 안착하는 데 성공했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먼저, 카카오뱅크의 성공을 인터넷은행의 성공과 동일하게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유가 뭘까요?(이하 생략) http://inthenews.co.kr/news/article.html?no=9798 #뉴스as * 출처만 밝혀주시면, 기사를 자유롭게 퍼가셔도 됩니다.^^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Instagram Profile Photo itnno1

인더뉴스 편집장

Advertisement

image by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with caption : "[인더뉴스][송년기획] 생보사들, 자살보험금 얼마나 지급했을까? - [올해의 뉴스 & A/S ②] 생보사 9곳, 보험계약자에 3701억원 지급
- 일부 보험사들 미지급금 146억 남아있어..“공탁하거나 지금도 노력 " - 1678920159479312833
Report Download 0 13

[인더뉴스][송년기획] 생보사들, 자살보험금 얼마나 지급했을까? - [올해의 뉴스 & A/S ②] 생보사 9곳, 보험계약자에 3701억원 지급 - 일부 보험사들 미지급금 146억 남아있어..“공탁하거나 지금도 노력 中” [박한나 기자] 올해 상반기 보험업계 최대의 화두는 자살보험금이었습니다. 자살보험금은 보험사고가 발생해 손해를 입은 사람인 ‘피보험자’가 자살했을 경우 지급하는 보험금입니다. 27일 인더뉴스가 보험사들을 상대로 취합한 자료에 따르면 생명보험사 9사는 지난 1년 동안 3701억 1700만원 규모의 자살보험금을 보험계약자에게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9개 생보사의 자살보험금 미지급 보험금액이 작년 3847억여원에서 올해 말 기준 146억원으로 줄어든 겁니다. ◇ 남은 돈 146억원..10년 지나면 국고에 귀속돼 보험금을 찾아주지 못 한 일부 보험사들은 공탁금을 걸어뒀습니다. 하지만,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공탁하지 않고 보험금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업계 1·2위인 만큼 삼성생명은 1724억의 자살보험금을 지급해 현재 89억원 규모의 미지급금이 남았고, 교보생명은 1654억원 규모의 자살보험금을 지급해 현재 57억원 규모의 미지급금이 남았습니다. 남은 돈은 총 146억원입니다. 법원에 공탁된 미지급보험금은 10년 동안에는 보험수익자가 언제든 청구해 찾아갈 수 있지만, 10년이 지나면 더는 지급청구를 할 수 없습니다. 10년 이후에는 법원이 소멸시효 완성 여부를 조사해 국고 귀속 여부를 결정하는데 일단 국고로 귀속되면 찾아갈 수 없습니다. http://inthenews.co.kr/news/article.html?no=9767 #뉴스as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Instagram Profile Photo itnno1

인더뉴스 편집장

Advertisement

image by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with caption : "[인더뉴스][송년기획] 김상조 위원장 “공정委, 내년부터 개혁 속도낸다” - [올해의 뉴스 & A/S ① ] 취임 직후 ‘을’ 위한 유통분야 대책방안 15가지 발표
- 7가지 법 개정 사안 국회서 협의 중..“올해는" - 1678042243870513052
Report Download 0 5

[인더뉴스][송년기획] 김상조 위원장 “공정委, 내년부터 개혁 속도낸다” - [올해의 뉴스 & A/S ① ] 취임 직후 ‘을’ 위한 유통분야 대책방안 15가지 발표 - 7가지 법 개정 사안 국회서 협의 중..“올해는 유예기간..내년부터 본격 시작” [권지영 기자] ‘최근에 한국 사회가 이보다 더 크게 요동쳤던 때가 있었을까?’ 이전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새로운 대통령을 맞이한 초대형 이벤트 때문에 충분히 정신없는 한해로 채워졌습니다. 특히 12월에는 대학병원에서 유아 4명이 목숨을 잃었고, 뒤이어 충북 제천에서 29명이 화마로 유명을 달리하는 일마저 생겨 안타까운 마음이 커집니다. 2017년에는 경제·금융 영역에서도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인더뉴스 기자들이 각자 담당하고 있는 분야에서 올해 가장 이슈가 됐던 소식 중 하나씩을 선정해 애프터서비스(A/S)를 해드립니다. [편집자 주] 새해가 시작되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휴대폰 '컬러링'이 화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김 위원장은 공정위원회의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내년부터 3개월 간 이 노래를 컬러링으로 바꿀 예정이다”면서 알 스튜어트의 ‘베르사이유 궁전’ 멜로디를 소개했습니다. 이 노래의 가사 중에 '우리는 그날이 시작되기를 기다리는 동안(While we wait to see the day begin)'이 있는데, 프랑스혁명의 덧없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곡입니다. 이 날 김 위원장은 지난 6개월 간 공정위원장으로서 지낸 소회와 앞으로 추진할 개혁에 대한 의지를 노래로 대신했다는 후문입니다. 김 위원장은 취임 직후 대기업의 일감몰아주기와 불공정행위 조사를 위해 기업집단국을 신설하는 등 재벌 기업 압박에 나섰습니다. 다만, 올해는 5대 기업 총수들과 간담회를 통해 자구책 마련하도록 독려했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대기업 개혁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http://inthenews.co.kr/news/article.html?no=9770 #뉴스as #뉴스as * 출처만 밝혀주시면, 기사를 자유롭게 퍼가셔도 됩니다.^^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Instagram Profile Photo itnno1

인더뉴스 편집장

image by 인더뉴스 편집장 (@itnno1) with caption : "[인더뉴스][뉴스 A/S] 온라인 쇼핑업계 적자 1兆 육박..이베이코리아만 ‘흑자’ [권지영 기자] 이베이코리아 외에 쿠팡·티몬·11번가·위메프 등 올해도 적자행진 지속

해가 지날수록 가격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온" - 1669462301947783144
Report Download 2 4

[인더뉴스][뉴스 A/S] 온라인 쇼핑업계 적자 1兆 육박..이베이코리아만 ‘흑자’ [권지영 기자] 이베이코리아 외에 쿠팡·티몬·11번가·위메프 등 올해도 적자행진 지속 해가 지날수록 가격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온라인 쇼핑업계가 올해도 적자 구름이 드리우고 있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업계 전체 기준 적자 규모가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온라인업체 중 이베이코리아가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일부 업체 중 적자폭이 감소해 영업이익을 두고 업체 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매년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적자 탈환이 과제로 남았습니다. 올해도 쿠팡의 영업적자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2년 보다 영업손실폭이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지만, 여전히 5000억원 안팎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셜커머스인 티몬과 위메프는 올해 적자폭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2015년과 2016년에 1500억원 안팎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는데, 2017년에는 이보다 500억원 이상 줄어든 1000억원 가량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위메프는 지난해부터 적자폭이 눈에 띄게 줄었지만, 올해도 500억원 가량 손실이 날 것으로 보입니다. 온라인 쇼핑 업체 중에선 유일하게 이베이코리아만이 웃었습니다. 작년 영업이익은 670억원 규모로 올해 역시 700억원 가량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이베이코리아 역시 매출 증가폭에 비해 영업이익은 뒷걸음질을 치고 있어 향후 풀어야 할 과제라는 게 업계의 설명입니다. http://inthenews.co.kr/news/article.html?no=9688 #뉴스as * 출처만 밝혀주시면, 기사를 자유롭게 퍼가셔도 됩니다.^^